한국 제조업 글로벌 1위…혁신역량은 순위 하락

오세영 기자 claudia@ekn.kr 2019.11.19 20:21:5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지난해 한국은 제조업 분야에서 세계 선두권을 유지했다. 그러나 국제 경쟁력과 혁신 역량 평가에서는 부진한 성적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9일 발간한 통계집 ‘2019 세계 속의 대한민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 제조업은 반도체 매출, 휴대전화 출하량, 선박 수주량 등에서 글로벌 1위에 올랐다.

또 에틸렌 생산 능력(4위), 조강 생산량(5위) 등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의 입지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10위권 안에 진입한 항목은 수출(6위), 교역액(9위), 명목 국내총생산(GDP)(10위) 등이다.

이에 따라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이 발표한 국가 이미지 순위에서 12위를 차지하면서 지난해보다 8계단이나 올랐다.

그러나 IMD의 국제 경쟁력 지수는 28위로 1계단 하락했다. 경제 자유도(27위→29위)와 투명성 지수(35위→42위) 등도 순위가 하락했다. 산학협력 지수(35위)는 3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특히 지난 2017년 1위였던 인터넷 속도는 27위로 추락했다. 첨단기술 수출 비중은 지난 2016년 9위였으나 2017년에는 19위에 그쳤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MD가 그 동안 인터넷 속도와 관련해서 인용하던 아카마이(Akamai) 자료가 올해는 발표되지 않아 영국 케이블(Cable)사의 자료를 인용한 데 따른 것"이라며 "측정 방식 등에서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IMD는 지난 9월 아카마이 등 주요 4개 업체의 발표자료 평균으로 재산정했으며 한국 인터넷 속도를 세계 2위로 정정 발표했다"고 덧붙였다.

무협은 "국가 이미지가 개선됐지만 국가 경쟁력과 혁신역량이 ‘뒷걸음’했다"며 "첨단기술 수출 등은 중국, 태국, 싱가포르와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IT 산업이 발전하면서 순위가 밀렸다"고 설명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