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지역공헌사업은 공기관의 당연한 책무다"

김연숙 기자 youns@ekn.kr 2019.09.11 16:37:3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근 경찰 수사결과에 대한 입장 발표…충북지역 발전·지역사회 상생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그동안 추진해 온 지역공헌사업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역사회 발전·상생을 위한 당연한 책무"라며 최근 충북지방경찰청 수사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충북지방경찰청은 가스안전공사의 사회공헌예산 배임혐의 등에 대한 장장 9개월간의 내사 및 수사를 종료하고 5일 검찰에 사안을 송치한 바 있다. 이에 가스안전공사는 11일 지역공헌사업과 관련한 공사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 따르면 가스안전공사는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지난 2013년 12월 충북혁신도시로 본사를 이전한 후, 이전지역 내 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발전 및 문제해결을 위해 다양한 지역공헌을 추진해 왔다.

지역사회로부터의 요구, 타 공공기관의 사례, 지역공헌의 트렌드 변화 등을 반영해 열악한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 및 민간단체의 공익활동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문화예술·복지·시민단체 등의 후원활동도 이어왔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렇게 추진해 온 지역공헌 사업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으로서 이전지역인 ‘충북지역의 발전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이라는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기 위함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부터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구현’ 증대를 요구하는 정부정책 및 국민·지역주민의 신뢰 회복 필요성 등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지역공헌 사업을 확대·강화하는 것이 긴요하게 요구됐다는 입장이다.

이에 가스안전공사는 "사회공헌 사업은 지역발전을 위한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한 매우 정당한 행위였음을 강력하게 천명하며, 예산집행과 관련한 개인적인 부정사용은 추호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공공기관으로서 당연한 책무인 사회공헌이 왜 범죄행위이며, 지역발전을 위한 전례 없는 기여가 왜 배임행위인가라는 반문도 이어갔다.

아울러 공사측은 "9개월이라는 장기간에 거쳐 반복적으로 진행된 경찰조사로 인해 가스안전공사의 주요임무인 국가 가스안전관리 업무 수행에 큰 지장이 초래된 만큼, 향후 관련기관의 신속하고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