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준의 눈] 일본과 경제전쟁 감정적 접근 안돼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19.08.11 10:23:2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민준 산업부 차장

폭염을 뚫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시민들의 시위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민주노총,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개 단체로 구성된 ‘아베 규탄 시민행동’은 최근 일본대사관 앞에서 ‘촛불 문화제’를 열고, "적반하장 경제보복, 아베 정권 규탄한다" "한일정보 군사협정 파기하라" "친일적폐 청산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 속에는 학생 등 청소년들도 상당수 포함됐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우리 국민 가슴 한 구석에 내재돼 있는 반일감정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다.

하지만 정부마저 이번 한일 경제분쟁을 감정적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일본과의 경제 전면전을 선언하고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은 부당하고 반드시 따져야 할 문제"라면서 "일본에 먼저 무릎을 꿇는 일은 없을 것"고 국민을 자극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가 일본과 경제 전면전을 펼칠 경우 아직까지 일본에 비해 산업 전반에 경쟁력이 낮은 우리 기업이 막대한 피해를 볼 수 있다.

일본에서 원료를 수입해 반도체 부품을 생산하는 한 중소기업 대표는 "이번 한일 경제전쟁에 따른 회사 피해가 얼마나 될지 예측할 수도 없다"고 걱정하면서 회사의 이름을 알 만한 생산부품이나 부품소재에 대해 노출되는 것을 극도로 꺼려했다. 자신들의 불만이나 문제점 지적이 거래하는 대기업의 귀에 들어가 보복이 돼 돌아올지도 모른다는 우려에서다.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곳은 대기업의 2차, 3차 밴더 역할을 하는 우리 중소기업이다. 좋은 기술을 가지고 있어도 일본에서 원료 수입이 막히거나, 부품을 만들어도 팔 곳이 없으면 자금이 부족한 이들은 바로 도산할 수 있다. 정부가 10조원이 넘는 R&D 지원과 35조원 이상의 세제·금융 지원으로 돕겠다고는 했지만, 이들 중소기업은 정부를 믿지 못한다. 얼마나 현실적인 지원이 이뤄질지, 기간은 얼마나 지속될지, 원자재 수입이나 판로가 막히면 자신들이 버틸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 과거에도 소재·부품에 대한 국산화를 앞당기려고 정부나 금융당국에 자금 지원을 요청해봤지만 무시당한 적이 여러 번 있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우리 경제와 산업을 더 키워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맞는 말이다. 다만 감정적인 접근이 아닌 실용주의적 노선을 선택해 일본과 최대한 협상해야 한다. 앞에서는 협상을 하고 뒤에서는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일본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