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넥쏘, 수소전기차 최초 ‘최고 안전성’ 입증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8.11 09:13:5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美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톱 세이프티 픽+’ 획득

넥쏘(NEXO)

▲현대차 넥쏘.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넥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9 Top Safety Pick +)’를 획득했다고 11일 밝혔다. 글로벌 수소전기차 중 처음으로 ‘최고 안전성’을 입증한 것이다.

미국 자동차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다. 매년 출시된 수백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 결과를 발표한다.

IIHS가 수소전기차를 대상으로 안전 테스트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테스트는 2019년형 넥쏘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넥쏘는 △전면 충돌(moderate overlap front) △운전석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front : driver side) △조수석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front : passenger side) △측면 충돌(side) △지붕 강성(roof strength)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head restraint, seat) 등 6개 충돌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good) 평가를 받았다.

이어 △전방 충돌 회피(for front crash prevention) 장치 및 △전조등 평가에서도 ‘최우수(Superior)’와 ‘우수(good)’ 등급을 받아, IIHS가 최고의 안전 차량에만 부여하는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6개 충돌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good)’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 회피 평가에서 ‘어드밴스드(advanced)’ 이상 등급과 전조등 평가에서 ‘우수(good)’ 등급을 획득한 차량에 한해 주어진다.

이번 IIHS 평가에 앞서 넥쏘는 우리나라와 유럽의 공신력 있는 안전도 평가에서 글로벌 최고의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 주관 ‘2018 신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넥쏘는 중형 SUV 부문 ‘최우수’를 수상했다. 넥쏘는 충돌, 보행자, 사고예방 안전성 등을 종합 평가한 결과 총점 95.9점을 획득, 중형 SUV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넥쏘를 세계 최고로 안전한 차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첨단 안전 장치들을 대거 적용했다.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한 전방구조물과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을 넥쏘에 적용해 차량 자체의 충돌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해 고강도 차체를 구현하는 한편 보행자와 충돌 시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또 첨단 기술력이 집약된 ADAS 시스템 또한 넥쏘의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넥쏘에는 현대차 최초로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뿐 아니라, 하차한 상태에서도 주차와 출차를 자동으로 지원해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고속도로, 자동차전용도로, 일반도로에서 0~150km/h 사이 속도로 주행할 때 차로 중앙을 유지하도록 보조해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 등이 적용됐다. △차선 변경 시 후측방 영상을 클러스터를 통해 볼 수 있는 ‘후측방 모니터(BVM)’ △후측방에 장착된 레이더로 운전자가 확인하기 어려운 방향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제어·경고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도 탑재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IIHS는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차량 안전검사를 진행하는 기관"이라며 "넥쏘가 최고 등급을 받은 만큼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차’로서 고객들의 구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