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등 채권단 "금호아시아나 자구계획 긍정적…경영정상화 지원"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9.04.15 21:36:1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시아나

▲15일 오후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 게양된 금호아시아나그룹 깃발이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사진제공=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KDB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15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아시아나항공 매각 등의 내용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두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전 회장과 아들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을 만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5000억원 자금 지원을 받는 대신 구주매각과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즉각 매각하는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채권단은 이날 오후 수정 자구계획을 살펴보는 긴급 회의를 열고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매각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 우려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