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정의선 등 재계 총수들 故 조양호 회장 조문...16일 발인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9.04.15 19:07:2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발인을 하루 앞둔 15일까지 재계와 정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빈소가 마련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15일 오전 9시 15분께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고인과 생전에 교류가 있었다면서 "아주 좋으신 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전 10시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현 회장은 이날 빈소에서 비교적 오랜 시간인 40분간가량 머물렀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도 지난 12일 추도사를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직접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허 회장은 고인과 생전에 많은 만남이 있었다며 "우리나라 항공을 위해 해외에서 아주 열심히 일하신 분"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구자열 LS그룹 회장도 조문을 마친 뒤 "전경련 모임에서 자주 뵀다. 생전에 자상하시고 꼼꼼하셨던 분인데 가셔서 안타깝다"고 조의를 표했다.

구광모 LG 회장과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정몽규 HDC 그룹 회장, 정택근 GS 부회장, 김영섭 LG CNS 대표,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대표 등 재계 인사 조문도 이어졌다.

스티븐 시어 미국 델타항공 국제선 사장과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 등 항공업계 조문도 이어졌다. 델타항공은 지난해 대한항공과 조인트 벤처(JV)를 출범시키며 협력 관계를 격상시킨 바 있다. 시어 사장은 "조양호 회장은 델타의 좋은 친구이자 파트너였다"며 "전 세계 델타항공 직원을 대표해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그는 "고객 서비스를 위한 조 회장의 노력과 헌신에 지속적인 영감을 받았다. 그런 열정이 대한항공을 세계적인 항공사로 만들었다고 느낀다"며 앞으로도 양사의 협력을 공고히 하겠다고 했다.

정계 인사들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박지원 의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이인제 전 의원,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줄리안 클레어 주한 아일랜드 대사, 제프리 존스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 의장, 다비드 피에르 잘리콩 한불상공회의소 회장 등 외교가의 조문도 이어졌다.

한진그룹은 신촌세브란스병원뿐 아니라 서울 서소문 사옥과 등촌동 사옥, 지방 지점 등 국내 13곳과 미주, 일본, 구주, 중국, 동남아, CIS 등 6개 지역본부에도 분향소를 마련했다. 이곳에서도 고인의 죽음을 추모하는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 동안 치러진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유족들은 고인의 발인 후 비공개로 영결식을 진행한 뒤 고인이 근무하던 서울 중구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과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노제를 지내고 장지로 향한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