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열수송관 369km 전수 특별점검 완료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9.01.11 22:50: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서울에너지공사, 최근 백석역 등 열수송관 사고 계기로 특별점검 실시
- 369km 전 구간 점검...누수 가능성 18곳 굴착...6곳 미세 누수발견 돼 즉각 보수
- 1월 중 내·외부 전문가 통해 추가 정밀 분석 후 열수송관 종합 안전계획 수립 예정
- 1~3월 열수송관 주·야간 순찰 및 사전점검 위해 인력 추가 배치 완료


clip20190111193053

▲안양천 굴착, 보수공사 [사진제공=서울에너지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지난 12월 5~21일까지 매설 열수송관 369킬로미터(km) 전 구간에 대한 특별 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점검은 지난 12월 4일 고양시 백석역 사고 등 일련의 열수송관 사고를 계기로 진행됐다.

점검 결과 배관 지표면 온도가 주변보다 10℃ 이상 차이나는 18곳과 10℃ 이하 관리대상 67곳 등 85곳을 발견했다. 지표면 온도차는 배관 보온상태와 부식진행의 바로미터이다. 일반적으로 업계에서는 이를 열수송관 유지보수 관리 기준으로 삼는다.

공사는 관리기준에 따라 10℃ 이상 차이나는 18곳에 대한 직접 굴착을 실시해 누수 여부를 확인했다. 그 중 극히 미세한 수준의 누수가 발견된 6곳과 부식이 진행되고 있는 1곳에 대해 즉각 보수 완료했다. 나머지는 보온재 기능저하에 따른 단순 열전도현상으로 판명돼 동절기를 지나 비수기에 보강조치를 할 예정이다.

공사는 누수 가능성이 극히 적은 ‘지표면 온도차 10℃ 이하’ 67곳에 대해서도 추적관리와 함께 1월 중 내·외부 열수송관 전문가를 통해 추가 정밀 분석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사는 1~3월 기간 동안 열수송관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점검 인력을 추가 전보 배치했다. 이를 통해 주간은 물론 심야까지 순찰과 점검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특별점검에 참여한 공사 관계자는 "서울에너지공사의 열수송관과 백석역 지역 열수송관의 ‘공법’은 다르다"며 "백석역 열수송관은 온수예열공법을 채택해 구간 연결부에 용접부 덮개가 이용된 반면 우리 공사의 열수송관은 덮개가 필요 없는 신축흡수공법이 적용돼 같은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에너지공사 박진섭 사장은 "이번 특별점검을 토대로 열수송관 종합안전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대대적인 보수를 실시해 열수송관 안전을 확보하고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