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미니쿠퍼, 불량 배기가스부품 사용 '적발'…과징금 5억원 부과

송진우 기자 sjw@ekn.kr 2018.12.06 13:50: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미니(MINI) 수입차 브랜드를 수입 및 유통한 BMW코리아가 미니쿠퍼 배출가스 부품을 내구성이 약한 부품으로 몰래 교체, 판매한 혐의로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환경부는 BMW코리아가 판매한 ‘미니 쿠퍼’ 차량에 대해 제작차 인증 규정 위반으로 과징금 약 5억 3000만 원을 부과했다고 6일 밝혔다.

인증 규정 위반으로 적발된 차량은 2015년에 판매된 미니 쿠퍼와 미니 쿠퍼 5 도어 등 2개 모델이다. 이들 차량에는 배출가스 관련부품인 ‘정화조절밸브’가 2014년에 최초 인증을 받은 당시 적용했던 부품보다 내구성이 약한 부품이 사용됐다.

BMW 측은 이러한 사실을 사전에 환경부에 보고하지 않았다. 정화조절밸브는 캐니스터(증발가스 포집장치)에 포집된 휘발유 증발가스를 엔진으로 보내 연소시키도록 해 증발가스 외부 유출을 차단하도록 조절하는 밸브다.

‘미니 쿠퍼’ 차량의 부품 무단 변경 사실은 ‘배출가스 부품 의무 결함시정(리콜)제도’를 통해 확인됐다. 환경부는 ‘대기환경보전법’ 제53조에 따라 동일 연도에 판매된 동일 차종, 동일 부품의 결함건수가 50건 이상이고 결함률이 판매대수의 4% 이상이면 제작(수입)사가 의무적으로 결함을 시정하도록 하고 결함원인 등을 포함한 리콜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환경부는 리콜계획서 검토 과정에서 배출가스 관련부품의 무단 변경을 확인했다. 변경인증 의무를 위반한 미니 쿠퍼 차량은 총 1265대다. 과징금 규모는 문제가 된 차량의 총 매출액의 1.5%로 결정됐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이번 리콜 조치는 배출가스 관련 결함이 있는 부품을 개선된 부품으로 교환하는 것"이라며 "차량의 다른 기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것이기에 적극적으로 리콜 조치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무단 변경된 부품이 적용된 미니 쿠퍼 차량에 대해 당초 설계대로 생산된 부품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리콜계획서를 지난 10월 2일에 승인한 바 있으며 현재 리콜 조치가 진행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